INTERVIEW 1. 김재희 사무총장

최종 수정일: 2019년 1월 30일


INTERVIEW


WNC는 정기적으로 인터뷰를 진행합니다.

그리고 이를 인스타그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는 사람들의 경험에 귀 기울여 함께 공유하고 소통할 수 있는 시간을 만들고자 합니다.

WNC 내부 구성원을 시작으로, 다양한 분야의 여성 CEO 등

보다 더 다채로운 여성들의 경험과 삶을 담아내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Interviewee: 김재희

Interviewer: 김가령

일시: 2019년 1월 9일 (수)






Q. 재희님, 안녕하세요? 이 인터뷰를 보실 많은 분들에게 먼저 자기소개 부탁드려도 될까요?



"안녕하세요! 저는 WNC 사무총장이자, 레페리 매니지먼트팀 매니저 김재희입니다.


레페리에서 다양한 프로젝트들을 기획하고 진행하며 쌓은 경험들을 토대로 WNC가 앞으로 해나갈 프로젝트들을 디벨롭(Develop)시키는 역할을 하며, 이외에도 행정 및 회계 업무 등의 사무 전반적인 부분을 총괄하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레페리 매니지먼트팀 매니저로서”

Q. WNC 사무총장이기 이전에, 본업이 있으시다고 들었어요. 여성 리더로서 많은 역할을 수행하고 계신데요, 재희 사무총장님이 현재 하시는 일이 무엇인지 설명해주실 수 있나요?



"저는 레페리 매니지먼트팀 매니저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레페리 소속 크리에이터분들의 채널을 매니징해드리는 것을 주로 하고있고, 크리에이터분들이 이용할 수 있는 제휴서비스도 담당하고 있습니다."



Q. 레페리에서 일할 때 가장 보람을 느낄 때가 언젠가요?



"아무래도 채널 매니징을 통해 좋은 결과가 나올 때가 가장 보람 있죠.

‘좋은 결과’의 예시는 꽤 여러 개가 있어요. 같이 기획한 콘텐츠의 조회 수가 잘 나왔다거나, 매니징 기간 동안 구독자 수 증가 속도가 높아졌다거나!


이런 정량적인 부분 말고도, 크리에이터분이 그 콘텐츠 자체가 양질이고 본인 채널에 잘 맞게 제작되었다고 생각해주신다면 그것도 저에겐 정말 굉장한 결과예요.


레페리에 소속되어있는 크리에이터분들이 많아서 현실적으로 모든 분과 채널에 관해 이야기하지 못하는 것은 아쉽지만, 이런 좋은 결과가 나올 때마다 얼마나 뿌듯하고 기분 좋은지 몰라요."




“나 자신도, 타인도 인정할 수 있는 전문가가 되고 싶어요”


Q. 레페리에서 일하면서 어떠한 마음가짐으로 일하시나요? 재희 매니저님의 가치관이랄까요?



"저는 제가 지금 소속되어있는 팀도, 하는 직무도 정말 특별하다고 생각해요. 아직도 지인들에게 제 일에 대해 이야기하면, 너무 새롭고 신기한 일이라는 반응을 보이곤 해요. 그만큼 희소성 있는 직종이죠.

그래서 저는 이걸 기회로 잡고, 나중에는 이 분야에 특화된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물론 지금 이미 ‘내가 전문가지!’라는 생각으로 일을 하고 있긴 합니다만, 이건 스스로의 업무자신감을 키워주기 위한 자기최면이고요(웃음). 전문가라는 건 다른 사람들이 붙여줘야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저를 인정할 수 있도록 열심히 배우고 공부해야 할 것 같습니다."



Q. 재희 사무총장님도 이 사회에서 여성 리더로서 멋진 일을 해내시고 계시잖아요,

그럼 사회에 여성 리더가 많아져야 하는 것에 대해 재희 사무총장님의 개인적인 생각을 들을 수 있을까요?



"‘유리천장’이라는 것 때문에 우리 사회가 놓친 여성 인재가 도대체 몇 명이나 될까요?


충분히 리더의 자질을 갖추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성이라는 이유로 기회 자체를 차단한다면, 이건 역으로 사회에도 기회가 차단되는 것이라 생각해요. 성별과 상관없이 공평하게 기회가 분배되고, 정당한 방식을 통해 리더가 선발되어야 하죠."






“계기는 진짜 솔직히 말하면, 친구 따라 강남 간 케이스예요.”

Q. WNC가 여성의 사회진출을 돕는, 여성권익을 증진시키고자 하는 비정부기구(NGO)인데요. 재희 사무총장님께서 여성 권익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되고, 사회에 만연한 불평등에 대해 깨닫게 된 계기가 무엇인지 여쭤봐도 될까요?



"제 계기는 진짜 솔직히 말하면, 친구 따라 강남 간 케이스예요. (웃음)

20살 초까지만 하더라도 저에게 ‘불평등’은 불편함의 대상이 아니었어요. 저의 어릴 적 교과서에는 늘 여성의 사회적 지위가 많이 향상되었다는 긍정적인 가르침이 많았으니까요. 물론 과거에 비해 상대적으로 수준이 좋아졌다는 의미겠지만, 그렇다고 현 수준에서 더 나아가야 한다는 가르침을 크게 받은 것도 아니었습니다.


21살 즈음부터 페미니즘이 조금씩 대두되면서 주변에서도 ‘불편함’에 대해 이야기하는데, 그때의 저는 오히려 그 이야기들이 불편했어요. 그 당시의 저는 그대로의 세상이어도 살만했거든요.

그렇지만 그 편안함을 계속 안고 갈 순 없었어요. 제 친구들은 이미 하나의 공통된 생각으로 뭉쳐지고 있는 상태였으니까요. 그래서 시작은 그저 ‘주변 사람들이 다 불편해하니까 나도 한번 불편하다고 생각해보지 뭐.’ 정도였습니다. 생각보다 단순하죠? (웃음)


하지만 이런 단순한 생각은 점점 진지하게 바뀌었던 것 같아요. 하나 둘 사례를 접하다 보니 그냥 제 삶 자체에 생각보다 더 크고 넓은 불평등이 숨 쉬듯 존재하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어요. 불편함이라는 게 왜 반드시 필요한지도요. 그 이후로는 제 학우들이 만든 여성권익을 위한 동아리에도 가입하고 의견을 나누곤 했습니다. 크게 참여하지 못한 것이 지금 못내 아쉽네요.


지금 생각해보면 그 당시 저와 생각을 공유해주었던 학우분들께 감사해요. 그분들이 아니었다면 저는 지금까지도 저의, 그리고 여성의 사회적 위치에 안주하고 살았을 거예요."



Q. 그럼 불평등에 대해